대신지배구조연구소, MKIF 운용사 교체 '반대' 권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신지배구조연구소, MKIF 운용사 교체 '반대' 권고

최종수정 : 2018-09-12 08:46:18

대신지배구조연구소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이하 MKIF) 운용사 교체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연은 19일 개최되는 MKIF 임시주주총회의 운용사 변경 안건에 대해 '반대' 의견을 권고하며 "신규로 변경된 법인이사가 그동안의 높은 초과 수익을 유지할 수 있는지에 대한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대신연은 반대를 권고한 주요 근거로 MKIF의 긍정적 주주환원을 언급하며 "지난 7년간 국내 장기 회사채 수익률이 평균 2.84%인데 반해 MKIF주주에게 환원된 주주분배율을 7.01%로 상대적으로 양호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와 같은 성과에는 맥쿼리자산운용(이하 MKAM)의 역량과 경험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동안 MKIF의 누적수익율이 연 9.4%를 기록하고 최근 3년간 총주주수익율이 연평균 10%를 기록하는 등 법인이사의 운영 실적이 긍정적이었다고 언급했다.

또한 플랫폼이 교체 운용사로 제안한 코람코자산운용(이하 코람코)와 비교에 있어, "전문운용인력과 과거 국내 인프라 투자에 대한 경력 등을 고려하면 MKAM이 우위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며 운용 중인 12개 인프라 투자회사에 대한 사업 재구조화 등의 주주가치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패션기업인 (주)LF가 최근 코람코의 경영권 인수를 추진하고 있음을 언급하며 "LF그룹에 인수된 후 코람코가 안정적으로 인프라 펀드를 운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불투명성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분석했다.

플랫폼이 제기한 MKIF와 경영내재화가 완료된 글로벌 펀드와의 보수 비교에 대해 "국내 관련 규정(자본시장법)상 투자회사의 경영내재화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비교의 적절성 측면의 논란은 불가피"하다고 언급하며, 또한 연평균 보수가 0.15%로 하락한다고 가정해도 "배당금 개선 폭이 향후 자산운용사 변경으로 나타날 수 있는 불확실성을 커버할만큼 중요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대신연은 또한 운용사 교체시 MKIF가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관련 자금 확보를 위해 증자 내지 차입을 진행할 가능성이 있으나 이는 "종국적으로 주주가치 희석 내지 조달금리 비용 부담이라는 기업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글로벌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 역시 지난 6일 보고서를 내고 MKIF의 상장이후 주주가치 창출 성과와 코람코 교체시의 불확실성을 들어 운용사 교체 안건에 대해 '반대'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