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관우 이혼, 지인 배신으로 수십억 빚더미 가정 깨져 '안타까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관우 이혼, 지인 배신으로 수십억 빚더미 가정 깨져 '안타까워'

최종수정 : 2018-09-11 17:37:44
 사진 MBC
▲ (사진=MBC)

데뷔 24년차 가수 조관우(53)가 최근 힘들었던 과거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공개한다.

조관우는 4회 연속 100만장 이상의 음악 판매고를 올린 자타공인 90년대 대표 가수이자 MBC '나는 가수다'의 레전드 가수였다.

그러나 2011년 성대 결절 수술 이후, 수입 없이 수개월을 생활했다. 설상가상으로 지인의 배신으로 인해 십 수억의 빚더미에 올라 앉게 되고 재혼으로 어렵게 이룬 가정까지 깨지게 됐다.

조관우는 1993년 결혼해 약 10년간의 결혼 생활을 끝으로 2003년 이혼했다. 이후 2010년 10세 연하의 아내와 재혼해 새 가정을 꾸렸으나 2번째 결혼 생활 역시 실패로 끝났다.

가정과 집을 모두 잃은 조관우는 4개월 전부터 큰아들의 월셋집으로 거처를 옮겨 생활하고 있다. 누군가 자신을 알아볼까 두려워 외출도 삼가야 했고, 수면제의 도움 없이는 잠을 이루지 못하는 조관우의 현재 심경과 사연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최초 공개한다.

조관우의 파란만장했던 인생사는 11일 오후 8시 5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공개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