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니꼬동제련, 페루기업과 10억달러대 동광석 공급계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S니꼬동제련, 페루기업과 10억달러대 동광석 공급계약

최종수정 : 2018-09-12 08:24:53

비철금속 기업 LS니꼬동제련이 페루의 광산기업 민수르와 '미나 후스타 동광산 장기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총 10년이며 계약 규모는 거래 물량 56만톤에 금액 규모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LS니꼬동제련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미나 후스타 광산에서 생산하는 동정광을 매년 5∼6만톤씩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동정광은 선광 작업을 거쳐 순도가 높아진 동광석을 의미한다.

미나 후스타에서 생산하는 동정광은 순도가 40%로, 순도가 20%대인 일반 동정광의 2배에 가까워 기존 원료보다 높은 생산효율이 기대된다고 LS측은 설명했다.

LS니꼬동제련은 미나 후스타 광산 인근에 세워지는 습식제련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동 총 15만6000톤(연간 1만5000톤)을 판매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했다.

이번 계약에서 정책금융기관인 한국수출입은행은 원활한 계약 체결을 위해 지난달 미나 후스타 프로젝트에 2억달러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방식 금융지원 제공을 결정한 바 있다.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은 "고품위 원료 확보를 통해 안정적 생산 기반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준 민수르 측에 감사하다"며 "두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십을 견고히 키워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