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첨단소재, 한화큐셀코리아 흡수합병…"태양광 사업 지분 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화첨단소재, 한화큐셀코리아 흡수합병…"태양광 사업 지분 구조 단순화"

최종수정 : 2018-09-12 08:24:42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첨단소재는 한화큐셀코리아를 흡수 합병한다고 11일 공시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복잡한 태양광 사업의 지분 구조를 단순화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조치"라고 합병 사유를 설명했다.

이번 합병은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의 주주인 한화종합화학(50.15%), 한화(20.44%), 에이치솔루션(9.97%)에 합병 대가로 합병 교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존속법인은 한화첨단소재, 소멸법인은 한화큐셀코리아이며 합병비율은 1대 0.5796339다.

이를 위해 한화첨단소재는 시설자금 633억원을 포함한 5028억원의 유상증자를 하며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이 유상증자로 발행될 신주 전량(600만주)을 인수하기로 했다. 보통주 600만주는 주당 8만3796원에 새로 발행되며 합병은 다음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한화첨단소재는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사업이 편중된 상황에서 태양광 사업 진출로 미래 성장동력을 보완하게 됐다"며 "현재 태양광 셀과 모듈용 필름(EVA 시트)에 이어 태양광 관련 새로운 소재 사업을 준비, 전방 사업과의 통합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중국 보조금 축소로 촉발된 제품가격 하락으로 태양광 발전원가는 이미 LNG(액화천연가스) 발전과 대등한 수준까지 하락했다"며 "원가 경쟁이 가능해진 시점에 본격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