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에 '사회적 주택' 109가구 입주자 모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경기에 '사회적 주택' 109가구 입주자 모집

최종수정 : 2018-09-11 14:14:40

대학생 등 청년이 주변 시세 절반 수준의 임대료로 살 수 있는 '사회적 주택' 109가구가 수도권에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이날부터 사회적 주택 운영기관을 통해 서울 7개동 68가구, 경기 5개동 41가구의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

사회적 주택의 운영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선정된 10개의 사회적 경제주체가 담당한다.

입주 대상은 졸업 후 2년 이내 취업 준비생을 포함한 대학생과 만 19∼39세 이하 청년이다.

대학생은 본인과 부모의 월평균 소득 합계 기준, 청년은 본인의 월평균 소득을 기준으로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약 350만원)에 해당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 차원에서 '사회적 주택'의 추가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사회적 경제주체와 입주자인 청년 등의 의견을 수렴해 제도적 개선 방안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