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금융권 최초 중기대출 150조원 달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IBK기업은행, 금융권 최초 중기대출 150조원 달성

최종수정 : 2018-09-11 14:08:08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
▲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

IBK기업은행은 전체 대출 중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150조원을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기준 기업은행의 중기대출 잔액은 150조2539억원이다.

국내 은행 중 중기대출 잔액이 150조원을 넘은 것은 기업은행이 처음이다. 1961년 창립 이후 57년 만이다. 2006년에 50조원, 2012년에 100조원을 넘어섰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창립 이후 단 한 번의 인수합병 없이 자력으로 이룬 성과"라며 "다른 은행들의 중기대출 확대와 우량 중소기업 유치 경쟁 속에서 달성했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에는 8월까지 약 7조6000억원의 순증을 기록하며, 8월 말 기준 중기대출 점유비중은 원화대출 기준 22.6%다.

기업은행은 올해 상반기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동산담보대출'을 출시한 데 이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저금리 대출 상품인 '해내리 대출', '온리원(only-one) 동반자 대출' 등을 출시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중소기업금융 전문은행으로 유일하게 영국 국제금융전문지 '더 뱅커(The Banker)'지가 선정한 '글로벌 100대 은행'에 93위로 진입한 바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기대출 잔액 150조원 달성은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금융의 새로운 도약의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지원이라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