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외 순채권국 전환…단기외화차입도 급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韓,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외 순채권국 전환…단기외화차입도 급감

최종수정 : 2018-09-11 14:08:21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한국은 해외에 빚보다 자산이 많은 대외 순채권국으로 바뀌었다. 단기외화차입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외채무 건전성은 크게 개선됐지만 반대로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국내 금융사가 투자손실을 입을 가능성도 커졌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내 외환부문의 구조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의 대외금융자산은 1조4537억 달러, 대외금융부채는 1조2054억 달러다.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금융회사의 해외증권투자가 대폭 확대되면서 지난 2014년 이후 해외에 빚보다 자산이 많은 대외 순채권국으로 전환했다.

금융회사의 해외증권투자 잔액은 2008년 말 540억 달러에서 2017년 말 2414억 달러로 4배 이상 증가했다. 자산운용·보험사 등 국내 금융회사가 운용수익률 제고를 위해 해외증권투자를 확대했다.

특히 해외주식투자 전용펀드 세제혜택 등 정부의 해외투자 활성화 정책으로 2014년 이후 해외증권투자 규모가 급증했다.

우리나라 대외금융자산 중 해외증권에 대한 투자비중은 2008년 말 22%에서 2017년 말 40%로 높아졌다.

외국인의 투자자금도 국내로 순유입됐다.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순유입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1772억 달러다. 주식과 채권이 각각 894억 달러, 878억 달러다.

외국인의 투자금은 2009~2017년 중 경상수지 흑자와 함께 국내 외화유동성의 주요 공급원으로 작용했다.

우리나라 대외금융부채 중 외국인의 국내증권 투자비중은 2008년 말 42%에서 2017년 말 64%로 높아졌다.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외화조달 측면에서는 국내은행 및 외은지점의 단기 외화차입이 크게 감소했다.

국내은행의 외화예수금은 2008년 말 404억 달러에서 2017년 말 1257억달러로 3배 이상 증가했다.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로 유입된 외화를 국내기업 등이 외화예금으로 예치했다.

이에 따라 국내은행의 외화조달 중 외화예수금 비중은 2008년 말 19%에서 2017년 말 41%로 상승한 반면 외화차입 비중은 2008년 말 64%에서 2017년 말 42%로 하락했다.

국내은행의 단기외화차입은 2008년 말 719억 달러에서 2017년 말 302억 달러로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외화차입 중 단기차입비중은 2008년 말 53%에서 2017년 말 23%로 낮아졌다.

외화운용 측면에서는 국내은행의 해외점포 대출 등 비거주자에 대한 외화대출이 크게 늘었다.

국내은행의 거주자 외화대출은 2008년 말 546억 달러에서 2017년 말 197억 달러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 2010년 외화대출 용도를 해외사용 목적으로 제한한 영향이 컸다.

반면 비거주자 외화대출은 2008년 말 403억 달러에서 2017년 말 922억 달러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대외건전성은 개선됐지만 투자손실이나 투자금 유출 위험은 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증권투자와 외국인의 국내증권투자 확대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경우 금융회사의 해외투자증권 손실 발생 및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의 유출 위험은 증가했다"며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투자 리스크 분석 및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유출입 동향 모니터링 등 잠재리스크 요인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