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북한학연구소 등 대학중점연구소 12곳 신규 선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동국대 북한학연구소 등 대학중점연구소 12곳 신규 선정

최종수정 : 2018-09-11 12:38:50

- 교육부, 최장 6년간 매년 2억원씩 지원

동국대 전경 동국대학교
▲ 동국대 전경 /동국대학교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018년 인문사회분야 대학중점연구소(대학중점연구소)' 신규 선정결과를 11일 발표했다.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은 대학 부설연구소를 대학 내 연구거점으로 육성해 대학의 연구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5년 도입됐다.

올해 사업에는 인문사회분야 53개, 예술체육 5개, 번역 2개 등 총 66개 연구소가 신청했고, 분야별 전문가 심사를 통해 총 12개 연구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연구소는 경희대 비교문화연구소, 대구대 다문화사회정책연구소, 동국대 북한학연구소,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안동대 민속학연구소, 이화여대 이화인문과학원,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 청암대 재일코리안연구소, 충남대 경영경제연구소, 한양대 유럽-아프리카 연구소,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 연세대 중국연구원이다.

학문 간 균형발전을 위해 예술체육 분야와 번역 분야 연구소를 각 1곳 씩 별도 선정했고, 지역 대학 연구역량 제고를 위해 절반인 6곳은 지역대학 소속 부설연구소로 선정했다.

선정된 연구소는 올해부터 최대 6년 동안 연간 2억 원 내외를 지원받아 신청시 제안한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동국대 북한학연구소는 도시 경관, 사회규범, 일상 등 북한 사회의 변화를 학제 간 융합에 기초해 총체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나타나는 직업군을 정리해 가상현실 기반의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개발, 진로·직업교육 모델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양대 유럽-아프리카 연구소는 상대적으로 미약했던 아프리카에 대한 심층적·융합적 지역학 연구를 체계적으로 수행, 해당 지역 공공외교 모델 개발에 나선다.

인문사회분야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따라 현재까지 총 105개 대학부설연구소에 1752억 원이 지원됐다. 주로 개인연구자 단독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주제에 대한 공동 연구가 수행돼 왔다.

선정된 과제 목록은 한국연구재단 누리집(www.nrf.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