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통일기반 소통협력 거점 '인천통일+센터' 개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천시, 통일기반 소통협력 거점 '인천통일+센터' 개소

최종수정 : 2018-09-11 10:57:05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0일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통일 센터 개소식 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 및 내빈들과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사진 인천시
▲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0일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 및 내빈들과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 남동구에 있는 하나센터와 송도 통일교육센터를 통합한 '인천통일+센터'를 새롭게 운영하기 위해 지난 10일 조명균 통일부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통일센터 관계자, 탈북민과 이북5도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개소식을 개최했다.

'인천통일센터'는 지역사회 통일관련 서비스 종합지원과 민·정부 소통협력거점 마련으로 중앙-지방, 민-관 협업을 통한 지역사회 평화.통일 참여공간을 넓혀 공감대를 확산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되며, 지난 3월 통일부가 국정과제 사업공모를 통해 인천시가 시범 선정됨에 따라 전국에서 처음으로 설치된 것이다.

'인천통일+센터'는 통일부-인천시-하나센터·통일교육센터와 유기적인 협력 하에 지역사회 남북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남북교류협력사업 협의, 이산가족과 납북자상담지원, 평화통일 관련 강의 및 포럼 개최, 통일사료 전시 및 북한자료실 운영, 탈북민 취업교육과 심리상담 등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지원이 원스톱으로 이뤄지게 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0일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통일 센터 개소식 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인천시
▲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0일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개소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은 물류와 경제의 남북 접경지로 서해평화협력시대를 맞이해 중앙정부가 추진중인 통일경제특구 지정에 강화교동평화산업단지가 반드시 포함되고, 서해평화협력청 설치와 영종-강화-개성.해주 간 평화고속도로 건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천통일+센터의 성공적인 운영과 귀중한 경험이 지역사회에 통일에 대한 공감을 확산하는 원동력이 되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미래를 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