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 개발 나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 개발 나서

최종수정 : 2018-09-11 10:09:43
10일 가산디지털단지에서 열린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개발 워크숍에 이랜드리테일 경영자 및 지점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모습. 이랜드
▲ 10일 가산디지털단지에서 열린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개발 워크숍에 이랜드리테일 경영자 및 지점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모습./이랜드
10일 가산디지털단지에서 열린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개발 워크숍에 이랜드리테일 경영자 및 지점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모습. 이랜드
▲ 10일 가산디지털단지에서 열린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개발 워크숍에 이랜드리테일 경영자 및 지점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모습./이랜드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 개발 나서

이랜드리테일이 장애인 직원을 위한 직무영역 개발과 인식개선에 힘쓰고 있다.

이랜드리테일은 장애인 직원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하기 위해 인식개선 교육과 직무개발 워크숍을 10일 진행했다.

워크숍에는 이랜드리테일의 김연배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과 전국 유통점의 지점장 50여명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사업장 내 중증장애인을 위한 새로운 직무영역을 개발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본사 사옥 내 도서관의 사서직, 휴게소의 음료다과 관리직, 장애인 근로자 인재 관리 전담, 유아동반 고객을 위한 카트관리, 건강관리실 관리 등 장애인이 근무할 수 있는 새로운 직무에 대해 아이디어를 냈다.

이랜드리테일은 이날 나온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하반기 실제 채용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재 이랜드리테일의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2001아울렛, 킴스클럽 등 전국 유통점에는 11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일하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