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은행 대출 연체율 0.05%p ↑…중소기업 연체율 '껑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7월 은행 대출 연체율 0.05%p ↑…중소기업 연체율 '껑충'

최종수정 : 2018-09-11 09:07:26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지난 7월 국내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한 달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선박·자동차부품 업황이 악화되면서 중소기업 연체율이 높아진 탓이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56%로 전월 말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해도 0.08%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신규연체 발생액이 1조5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 6000억원을 웃돌았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81%로 전월 말 대비 0.08%포인트 상승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선박·자동차부품 제조업 영위 업체를 중심으로 신규연체가 발생하면서 전월 말 대비 0.10%포인트 상승한 0.58%로 집계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1.79%로 전월 말 대비 0.01%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 역시 0.27%로 전월 말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 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신용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연체율이 0.44%로 전월 말 대비 0.04%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중소기업대출의 연체율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지만 2014년 이후 하락추세"라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