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니트원단, PIS에서 50억 수주상담 성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경기도 니트원단, PIS에서 50억 수주상담 성과

최종수정 : 2018-09-11 10:16:41

- 2018 대한민국 섬유교역전(Preview in Seoul 2018), 5~7일 코엑스 개최.

- '패션관' 운영, 국내 정상·신진 디자이너 11인 참여 콜라보 의상 40여벌 전시

 사진 경기도 제공
▲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유망 섬유기업 20개사가 국내 최대 규모 섬유 패션 전시회에서 50억 원 규모의 수주상담 실적을 거두며, 도내 원단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인정받았다.

경기도는 지난 9월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섬유 교역전(PIS, Preview in Seoul 2018)'에 경기도 '단체관'을 구성, 이 같은 성과를 이룩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시회에는 국내외 330개사 참여해 570여개의 부스가 구성됐으며, 약 1만2천여 명의 참관객이 행사장을 다녀간 것으로 추산된다.

아울러 도는 이곳에 '패션관'을 일부 구성, '2018 경기 니트 패션쇼'에 참여했던 장광효, 홍은주, 명유석, 광현주, 권오승, 김무겸 등 국내 정상·신진 디자이너 11인이 참가업체들의 원단을 활용해 직접 디자인한 의상 40여벌을 전시함으로써 참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경기도관 참여기업인 포천시 소재의 니트원단을 주로 취급하는 조은텍스타일즈는 그간 꾸준한 경기도관 참가를 통해 하이엔드 제품에 사용되는 고급 원단을 제조 및 홍보해왔으며, 이번 전시회에서 B사와의 심도 있는 상담을 통해 약 3억 원의 계약실적을 거뒀다.

안성시 소재의 명승은 벨벳스판 전문 취급업체로, 주요 원단별 의류 제작 및 전시를 통해 중국을 포함한 국내외 대형밴더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중 중국 R사와의 상담을 통해 약 2억 4천만 원의 상담실적을 거뒀고, 추후 오더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경기도 특화산업과장은 "새로운 트렌드와 차별화된 전략만이 경기도 니트산업의 세계화를 도모할 수 있는 열쇠"라며 "경기도 섬유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시장을 확대할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