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칠레] 레이날두 루에다 칠레 감독 "한국, 전술적으로 뛰어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 칠레] 레이날두 루에다 칠레 감독 "한국, 전술적으로 뛰어나고 역동적인 팀"

최종수정 : 2018-09-11 03:36:34
 사진 대한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레이날두 루에다 칠레 대표팀 감독이 한국전을 앞두고 기대감과 각오를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KEB 하나은행 초청 평가전을 치른다. 경기는 KBS2를 통해 중계된다.

경기에 앞서 칠레 대표팀은 10일 오후 7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전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 루에다 감독은 "한국전은 중요하다. 원정 오기 전부터 한국의 월드컵 경기를 분석했다. 한국은 전술적으로 좋고 역동적인 팀이다.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 "코스타리카전도 봤는데 새로운 감독 아래서 변화하려는 모습이 보인다. 이것이 한국 팀에 성공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한국을 높게 평가했다.

이어 "승리하기 위해서는 95분 동안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 한국의 정신력과 조직력 투쟁력이 우수한 팀이다. 이를 경계해야 한다"면서 정규 시간이 지난 뒤에도 집중력을 잃지 말 것을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선수 대표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주장' 개리 메델(31·베식타스)은 "한국은 우수한 팀인 만큼 강도 높은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잘 준비하겠다"면서 "주장으로 큰 책임감을 느끼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어린 선수들이 국가대표로 책임감을 갖고 좋은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칠레 대표팀은 피파 랭킹 12위에 올라와 있을 정도로 까다로운 상대다. 대표적인 선수로 유벤투스, 바이에른 뮌헨을 거쳐 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는 아르투로 비달이 있다. 비달은 이번 한국전 명단에 포함되면서 선발 출전도 강하게 점쳐지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