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개발도상국 공무원에 국유재산 관리·개발 노하우 전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캠코, 개발도상국 공무원에 국유재산 관리·개발 노하우 전수

최종수정 : 2018-09-10 17:06:41
한국국제협력단 KOICA 이 주관하고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가 진행하는 2018 국유부동산의 효율적 관리·처분 및 개발 역량강화 연수과정에 참여 중인 9개국 개도국 공무원 연수생들이 10일 나라키움 세종국책연구단지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
▲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주관하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진행하는 '2018 국유부동산의 효율적 관리·처분 및 개발 역량강화' 연수과정에 참여 중인 9개국 개도국 공무원 연수생들이 10일 나라키움 세종국책연구단지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진행하는 '2018 국유부동산의 효율적 관리·처분 및 개발 역량강화' 연수과정에 참여 중인 9개 개도국 공무원 연수생들이 나라키움 세종국책연구단지와 정부세종청사를 10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캠코-KOICA 2018 글로벌연수사업인 '씨앗(CIAT : Capacity Improvement and Advancement for Tomorrow)'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날 개도국 공무원들은 국유지 위탁개발의 모범 사례를 직접 방문해 캠코의 국유재산 관리, 개발 노하우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문창용 사장은 "이번 연수를 통해 캠코가 국내 유일의 공적자산관리전문기관으로서 그동안 축적한 국유재산 관리 및 위탁개발 노하우를 전수하고 개발도상국의 국가자산 관리정책 수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