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철의 쉬운 경제] 다원적 가치의 조화가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세철의 쉬운 경제] 다원적 가치의 조화가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

최종수정 : 2018-09-10 15:24:32
 신세철의 쉬운 경제 다원적 가치의 조화가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

인간에게 가장 소중하게 여겨지는 자유는 먼저 남의 자유를 지켜주려 할 때 비로소 빛을 발한다. 혼자서는 살 수 없고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세상에서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하는 자세는 도덕성이나 정의감의 뿌리가 되어 자본주의 질서, 민주주의 규범으로 발전하였다.

조금만 넓게 생각하면 진정한 의미에서 자유는 평등과 사실상 같은 개념으로 사람들 사이에서 평화의 바탕이 된다. 자유가 없는 세상에서 어찌 사람들이 평등할 수 있으며 자유과 평등 없이 이룬 평화야 말로 위장되거나 강요된 평화일 뿐이다.

자유주의는 18세기 이후에야 차츰 움트기 시작하였지만, 그 정신은 일찍부터 동서양에서 일깨워져 왔다. 논어에서는 "네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남에게 시키지 말라"(己所不欲 勿施於人 顔淵 2)고 하였다. (목민관들에게) 백성들의 삶을 존중하라는 소극적 자유의지의 표현이었다. 황금률은 "너희가 바라는 바를 먼저 남에게 해주어라(마태복음 7장 12절)"라고 하여, 공동체 이웃에 대한 적극적 배려를 권유하였다.

이 논어와 황금률(黃金律)이 내포하는, 상대방과 처지를 바꾸어서 생각해보는 자세는 사람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발전의 필요조건이다. 오늘날 시장경제 체제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먼저 생각해야 하는 생산자의 자세를 설명하고 있다. 오늘날 대다수 기업의 성공은 다름이 아니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상품을 만들어내려 끝없는 연구·노력을 기우린 결과라고 아니할 수 없다.

"정의란 무엇인가?(Justice)"의 저자 샌들(M. Sandel)은 "다원주의 사회에 살면서 사람들이 서로 다른 윤리적 이상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인정할 때 비로소 공정한 사회가 된다." 하였다. 미제스(L. Mises)의 역저 자유주의(Liberalism) 기본정신이 그대로 살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는 "내 이웃이나 같은 시대의 사람들이 비록 나와 달리 생각하고, 달리 행동한다고 할지라도 이를 이해하려고 노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모든 사람들이 나와 같은 생각을 가져야만 한다는 자만은 공동체를 급격히 마비시키는 길이다. 한국인들은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사건을 통해 생각과 뜻이 다르다고 하여 내치고 외면하려는 행태가 사회를 그늘지게 하고 혼란스럽게 만드는 사례를 목격하였다.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조직과 사회에서 따돌림을 당한다면 처음에는 자신을 원망하지만 자칫하다가는 무조건 사회를 원망하는 사회병리현상으로 번지는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사람들이 살아가는 사회에서 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무조건 내치려는 행위는 공동체 의식을 파괴하는 일이다. 그래서 밀(J. S. Mill)은 타인에게 해 끼치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 외에 누구든 행동의 자유를 침해하는 그 어떤 힘의 행사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하였다.

인류문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킨 역사적 사건들 가운데는 당시 사회 통념과는 동떨어진 것들이 많았다. 아주 쉬운 예로 갈릴레오의 지동설이 처음에는 금기(taboo)와 역설(paradox)의 주장이었다. 생각도 다르고 능력도 다른 사람들이 서로 조화를 이루어야 시너지 효과를 이룩하여 공동체의 역량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뜻이다.

획일적 가치가 중시되던 초기산업사회, 중상주의 시대와 달리 창의력이 중시되는 미래사회에서는 더더구나 다원적 가치를 조화시키고 결집시켜야 성장과 발전이 이어질 수 있다. 그러기에 황금률(golden rule)을 실천하는 것은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길이기도 하다.

개인생활에서도 서로 다른 의견을 존중하고 그 의견이 다르다면 서로 귀담아들어야 할 때가 많이 있다. 생각이 다르다고 덮어놓고 무시하거나 대립하다가는 자칫 자만심의 노예가 되어 그 모든 것을 그르치게 된다. 더구나 제 편이나 저 밖에 모르는 편협한 자에게 자만심이 뿌리내리기 시작하면 어떤 약으로도 고치기 어려운 몹쓸 병이 된다.

개성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끼리 살아가면서 불가피하게 의견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서로의 의견을 분명히 말하고 조화를 이루려 노력한다면 더 큰 결실이 기다린다. 세상살이는 한결같지 않아서 만족할 때도 있고 실망할 때도 있다. 어쩌면 의견이 같기만 한 것보다는, 서로의 의견이 달라서 서로 타협하고 조화시키려는 과정에서 더 새롭고 탄탄한 길이 발견된다.

"네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남에게 시키지 말라" 그리고 "너희가 바라는 바를 먼저 남에게 해주어라"

주요저서

-우리나라 시장금리의 구조변화

-상장법인 자금조달구조 연구

-주가수익배수와 자본환원배수의 비교 연구

-선물시장 가격결정

-증권의 이론과 실제

-불확실성시대 금융투자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