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기술교류회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H,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기술교류회 개최

최종수정 : 2018-09-10 14:40:30
6일 7일 개최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견학 및 기술 교류회 에서 강동렬 LH 도시건축사업단장 첫째 줄 왼쪽 여덟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H
▲ 6일~7일 개최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견학 및 기술 교류회'에서 강동렬 LH 도시건축사업단장(첫째 줄 왼쪽 여덟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LH

국토부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 6~7일 경기도 화성시 YBM연수원에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견학 및 기술 교류회'를 개최했다.

10일 LH에 따르면 이번 교류회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기본 로드맵'의 실천방안으로 추진 중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그린리모델링이란 노후건축물을 개·보수 할 때 에너지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배출을 최소화하는 녹색건축물로 전환하는 건물 가치(Building Value) 향상 활동을 말한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은 노후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에너지 성능개선 및 효율성 향상, 온실가스 배출 감축, 건물 구조 안정성 확보 등 그린리모델링 성공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를 통해 그린리모델링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민간 부분으로의 확산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도시재생뉴딜 사업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을 연계해 도시재생뉴딜 지역 내 노후 공공건축물에 대한 설계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성공적인 도시재생과 그린리모델링의 새로운 표준모델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도시재생지역내 방치된 노후 건축물인 충주 성내동 우체국의 경우 지난해 설계컨설팅을 통해 에너지 성능이 향상된 패시브 기술을 접목한 문화·창업재생 허브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아울러 건물에너지 효율을 5등급에서 1++등급으로 향상하는 설계안을 제시하는 등 도시재생뉴딜 지역 내 건축물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교류회엔 2018년 공공건축물 지원사업 선정기관 23개소와 기선정된 기관을 포함해 총 32개 기관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그린리모델링 성공사례를 공유 및 견학하고, 효율적인 그린리모델링 기술 및 공법을 논의했다.

서울시 강동구청 제2청사 견학 등도 실시했다. 이 곳은 지난해 시공지원 사업으로 선정돼 시공단계에서 국고보조금을 지원받고, 1차 에너지 소요량이 74%로 절감되는 등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에너지 소요량 절감의 성공적인 사례로 꼽힌다.

LH 관계자는 "최근 수정 발표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기본 로드맵'에서 온실가스 국내감축량(2030년 기준)이 25.7%에서 32.5%로 향상되면서 건물부문에 할당된 6500만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기존 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 활성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을 통해 에너지성능 개선과 실내공기질(IOQ)을 높이고, 나아가 기술·공법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온실가스 감축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