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급종합병원 등 30개 기관과 '메르스 포위망' 구축, 선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상급종합병원 등 30개 기관과 '메르스 포위망' 구축,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것"

최종수정 : 2018-09-10 14:38:14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10일 오후 시청사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과 관련한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 공동브리핑 을 열고 발표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10일 오후 시청사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과 관련한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 공동브리핑'을 열고 발표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서울시는 10일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시의사회, 상급종합병원, 수도권방위사령부 등 30개 기관과 '메르스 포위망'을 구축, 공동대응한다고 밝혔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날 오후 시청사에서 서울시의사회와 공동브리핑을 열고 "지난 2015년 당시 서울시는 '늦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는 마음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해 메르스를 극복했다"며 "서울시는 감염병, 재난 대비 민·관 협력체계를 구성해 메르스에 빈틈없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진 부시장은 "8일 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밀접접촉자 10명에 대한 능동감시뿐만 아니라 일반접촉자 172명도 전담 공무원을 정해 비격리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재난대비 의료인력 지원체계 구축도 완료했다"며 "의사, 간호사, 약사 등 158명의 의료인력을 데이터화 하고, 교육과 훈련을 통해 감염병 대응에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 부시장은 "중동지역 방문 후 귀국해 2주 내에 발열, 기침, 숨 가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1339나 보건소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홍준 서울시의사회 회장은 의료인들에게 "신속한 메르스 극복을 위해 환자가 내원하면, 중동지역 방문 여부를 확인해달라"며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독립된 공간에 환자를 격리하고 1339로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영태 서울시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은 "시는 지난 2015년 메르스 극복 경험을 토대로 시립병원과 보건소 등 30개 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운영해왔다"며 "초기 단계부터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상급종합병원과 일차의료기관 전문 의료인력 158명을 데이터화하고 상시 지원체계를 구축해 시민들이 메르스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