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 메르스 초기 대응에 총력“ 24시간 ‘방역대책반 가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성남시, “ 메르스 초기 대응에 총력“ 24시간 ‘방역대책반 가동’ 한다

최종수정 : 2018-09-10 14:37:51

- 메르스 환자 밀접접촉자 1명 자택 격리 및 모니터링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 9일 간부공무원들과 메르스 비상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성남시
▲ 은수미_성남시장이 지난 9일 간부공무원들과 메르스 비상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성남시

성남시는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밀접접촉자 1명이 통보됨에 따라 메르스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성남시는 지난 9일 오전 은수미 시장의 긴급지시에 따라 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24시간 방역대책반을 꾸려 메르스 대응 비상태세에 들어갔다.

시는 관내 밀접접촉자 1명에 대해 자택 격리 조치와 함께 24시간 감시체제를 운영하며 초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대 잠복기간인 14일 동안 체온측정과 증상여부 등을 관찰한다.이 밀접접촉자는 서울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병원 내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메르스 환자와 지난 7일 접촉한 이후, 바로 자가용을 이용해 귀가해 자택 격리 중이며 현재 발열이나 기침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수미 시장은 "감염병 예방 대책은 아무리 과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보건소를 중심으로 초기 대응에 철저히 만전을 기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수칙 준수사항 홍보를 강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발생 이후 2017년 1월 감염병대응팀을 신설해 메르스 및 각종 감염병에 대한 상시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해왔다. 또한, 국가지정 격리치료병원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국군수도병원과도 협력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