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국내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동국제강, 국내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

최종수정 : 2018-09-10 14:47:15
동국제강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개발한 내진용 코일철근 동국제강
▲ 동국제강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개발한 내진용 코일철근/동국제강

동국제강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을 완료하고, 본격 상업생산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지난달 28일 포스코건설 송도 트리플타워 건설현장에 초도 제품을 출하했으며 점차 판매량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코일철근의 가공성을 접목했다. 동국제강은 기존 직선형 내진철근이 가공하기 어렵다는 가공업체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7월부터 코일 형태의 내진철근 개발에 착수했다. 다양한 성분의 소재를 적용하고 부위별 테스트를 거친 결과, 내진용으로 적합한 코일철근 개발에 성공했다. 그 동안 길이가 긴 코일철근에는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연신율(길이를 늘일 때까지 버티는 정도)을 균일하게 적용하기 어려워 직선 형태의 내진철근만을 생산했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내진철근에 비해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가공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설비를 수입하지 않고 기존 설비로도 가공작업이 가능하다. 직선형 철근 대비 적재가 용이해 물류비 절감도 꾀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동국제강은 내진용 강재 시장이 매년 확대되고 있는 만큼 내진용 코일철근을 전략 제품화해 판매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동국제강은 내진용 코일철근 외에도 지난 2016년 코일철근 브랜드인 '디코일(DKOIL)'을 도입하는 등 기존 철근시장에 없던 새로운 제품과 마케팅을 통해 차별화된 전략을 계획하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