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도전! K-스타트업 2018' 출정식 갖고 본선 시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내 최대 '도전! K-스타트업 2018' 출정식 갖고 본선 시작

최종수정 : 2018-09-10 14:30:00
5770팀 참여 예선 거쳐 본선진출자 135팀 가려
자료 중소벤처기업부
▲ 자료 : 중소벤처기업부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18'을 본격 알리는 출정식이 10일 열렸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치러지는 '도전! K-스타트업'은 지난 4월 모집공고를 통해 총 5770팀이 참여했고, 각 리그별 치열한 예선을 거쳐 135팀의 최종 본선진출자가 가려졌다.

예선에는 혁신창업리그(중기부) 2414팀, 학생리그(교육·과기부) 786팀, 국방리그(국방부) 800팀, 글로벌리그(중기부) 1779팀이 각각 참가했다.

올해 행사는 특히 지난해와 달리 세계 128개국의 창업자가 참여하는 글로벌리그가 추가됐다. 상금도 1위 5억원을 비롯해 총 18억원에 달한다.

또 이번 경진대회는 '혁신을 응원하는 창업국가 조성'이라는 현 정부의 국정철학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연계지원책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500억원 규모의 경진대회 벤처펀드와 91억원의 기술보증기금 융·투자를 통해 우수 창업자를 선발, 지원키로 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출정식 모두발언을 통해 "스타트업이 개방된 공간에서 소통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야하며, 이를 위해 내년부터 국내에는 스타트업과 투자자, 대학, 연구기관 등이 함께 어우러지는 '스타트업 파크'를 만들겠다"면서 "해외에는 우리와 해외의 스타트업이 개방된 공간에서 함께 미래를 설계하는 '코리아스타트업 센터'를 만들것"이라고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 2018'은 약 4개월에 걸친 예선을 마무리하고 9월 중순부터 본선 및 왕중왕전이 차례로 열린다. 10월부터 녹화방송을 통해 전 국민이 TV로 시청할 수도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