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외, 창덕궁서 국빈방문 인니 대통령 부부 환영식 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문 대통령 내외, 창덕궁서 국빈방문 인니 대통령 부부 환영식 열어

최종수정 : 2018-09-10 13:51:57
고궁서 외국 정상 환영식은 최초, 인니는 신남방정책 '핵심 협력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전 창덕궁 후원을 찾아 영화당에서 환담을 마친 뒤 김정숙 여사, 이리아나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전 창덕궁 후원을 찾아 영화당에서 환담을 마친 뒤 김정숙 여사, 이리아나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국 정상의 환영식이 역대 처음으로 고궁에서 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한국을 국빈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부부를 환영하는 공식 행사를 창덕궁에서 열었다.

청와대는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인도네시아는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처음으로 정상 간 상호 방문을 하는 국가이기도 하다"며 "최고 손님에 대한 예와 격식을 갖춰 환영하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창덕궁은 가장 한국적인 궁궐로 평가받는 곳으로,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해 이 곳을 환영식 장소로 선정한 것"이라며 "K팝 등 한류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한국 궁궐의 아름다움과 역사를 소개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신남방정책 추진에서 '핵심 협력국'인 인도네시아를 매우 중시하는 문재인정부의 외교정책 기조도 처음으로 고궁에서 개최하는데 영향을 미쳤다.

환영식은 창덕궁 내 금천교 입구에서 문 대통령 부부와 어린이 환영단이 조코위 대통령을 맞이한 것을 시작으로, 의장대와 군악대 사열·궁중무용 '가인전목단' 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가 10일 오전 창덕궁 영화당 앞에서 문화해설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가 10일 오전 창덕궁 영화당 앞에서 문화해설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공식 환영식 뒤에는 양국 정상 부부가 함께 인정전 내부를 관람했고, 이후 카트를 타고 창덕궁 후원에 있는 '영화당'으로 이동해 환담을 했다.

환담 중에는 전통 소반에 준비한 다과를 함께 하면서 문 대통령이 우리 역사에 관해 설명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두 정상 부부는 영화당 인근 연못인 부용지를 배경으로 기념촬영도 했다.

청와대는 앞으로도 외국 정상 환영식을 고궁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