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내·외 도시재생 사례 공유하는 '2018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국내·외 도시재생 사례 공유하는 '2018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 개최

최종수정 : 2018-09-10 14:38:05
 2018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 행사 포스터. 서울시
▲ '2018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 행사 포스터./ 서울시

서울시는 13~15일 서울광장과 시청사에서 '2018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행사 주제는 '도시를 깨우는 비법(도깨비)-사람, 공동체, 그리고 도시재생'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7년간 추진해온 서울시 도시재생 사업의 성과를 돌아보고, 국내·외 사례를 공유해 도시재생의 미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국내·외 도시재생 활동가와 전문가가 참여한다.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는 ▲사람을 중심에 둔 세계 각국의 도시재생 정책을 공유하는 '도시재생 국제 콘퍼런스' ▲도시재생의 가치와 의미를 공유하는 '도깨비 상상관' ▲시민이 직접 만들고 참여한 공연과 마켓, 재생 사업 안내, 체험행사로 이뤄진 '도깨비 실험터' ▲현장의 이슈들을 시민의 시선으로 논의하는 도시재생 정책대전 '도깨비 테이블'로 구성됐다.

행사 첫날 오후 1시 서울광장에서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 이후 '도시, 사람을 묻다-인문도시를 향하여'를 주제로 국제 콘퍼런스가 열린다. 총 4개의 세션으로 구성된 콘퍼런스는 시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진행된다. 콘퍼런스에서는 서울 세운상가, 성곽마을 등을 포함, 세계 각국의 도시정책 사례가 소개된다.

행사 기간 동안 서울광장에는 '서울형 도시재생 기획전'이 운영된다. 기획전에서는 25개 서울지역 도시재생센터의 활동, 문화비축기지와 돈의문마을 등 서울 도시재생 대표 사례가 전시된다.

이외에도 도시재생지역의 콘텐츠를 판매하는 '굿마켓', 창신·숭인 지역의 봉제산업을 선보이는 패션쇼 등이 마련됐다. 자세한 프로그램 일정은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서울 도시재생 엑스포는 국내·외의 도시재생 전문가와 활동가가 도시재생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라며 "시민들이 직접 만들고 기획한 도시재생 관련 행사인 만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