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60개국 관광산업 리더·여행업계 종사자 서울 찾는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세계 60개국 관광산업 리더·여행업계 종사자 서울 찾는다"··· 대규모 관광국제행사 개최

최종수정 : 2018-09-10 12:50:28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사에서 2018 서울국제 트래블마트 및 세계도시관광대회 개최계획 을 발표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사에서 '2018 서울국제 트래블마트 및 세계도시관광대회 개최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전 세계 관광산업을 이끄는 전문가와 여행업계 종사자들이 9월 서울에 총출동한다.

서울시는 '2018 서울국제트래블마트'와 '세계관광기구(UNWTO) 제7차 세계도시관광총회' 참가를 위해 60여 개국 1200여 개 여행 관련 업체와 900여 명의 관광분야 전문가들이 서울을 방문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대규모 릴레이 관광국제행사를 통해 서울의 우수한 관광·MICE 인프라와 관광명소를 전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2018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10~14일 그랜드힐튼 서울호텔에서 개최된다.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국내·외 업체 간 현장 상담, 홍보, 계약을 통해 관광업체들이 해외시장을 확보하고 관련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대규모 비즈니스 장이다.

행사에서는 400여 개의 해외여행사가 20개의 한국업체와 미팅을 가져 총 8000번의 기업 간 만남이 이뤄질 예정이다.

시는 국내 영세 관광업체들이 개별 만남을 갖기 어려웠던 아프리카지역 3개국(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이집트)을 초청, 신흥시장 개척 기회를 마련했다. 국내·외 업체 간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기간은 지난해 2일 16회에서 올해 3일 20회로 늘렸다.

'세계관광기구(UNWTO) 제7차 세계도시관광총회'는 16~19일 신라호텔에서 열린다. 도시 관광분야 세계 최대 국제회의로 역대 최대 규모이자 동북아 국가에서 처음 개최되는 행사이다.

UNWTO 세계도시관광총회는 도시관광의 비전과 주요 이슈를 고민하고, 새로운 연대 전략을 논의하는 도시 간 협력의 장이다.

올해에는 '2030 미래 도시관광'을 주제로 세계 50개국 900여 명이 참석한다. 스페인과 태국의 관광부 장·차관, 파리, 마카오, 쿠알라룸푸르, 마드리드 등 주요 관광도시 대표단, 관광 관련 석학, 업계 인사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총회에서는 세계도시가 직면한 4차 산업혁명과 지속가능한 관광개발 등 주요 이슈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해법을 고민한다.

행사 첫날에는 경제학자 조셉 파인의 기조연설, 고위급 라운드 테이블이 준비됐다. 이어 미래 도시관광의 경쟁력 제고와 지속 가능한 도시관광 발전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세션 토론이 진행된다.

18일에는 도시재생을 바탕으로 한 도시관광의 성공사례를 공유한다. 세션 주제는 '모두가 행복한 공정관광'이다. UNWTO 보고서('오버투어리즘 인식을 넘은 도시관광성장의 이해와 관리') 발표와 청년관광총회도 마련됐다.

시는 총회기간 중 관광과 토론을 함께하는 '네트워킹 투어', 야경과 쇼핑을 결합한 '서울야경투어', 외국인에게 관심이 높은 'JSA+DMZ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해외 주요 관광도시들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관광업계와 세계시장과의 비즈니스 교류지원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리딩도시 서울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