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곡산업단지에 R&D 육성허브 '공공지원센터' 들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마곡산업단지에 R&D 육성허브 '공공지원센터' 들어선다"

최종수정 : 2018-09-10 12:50:16
마곡산업단지에 들어서는 R D 육성허브 공공지원센터 조감도. 서울시
▲ 마곡산업단지에 들어서는 R&D 육성허브 '공공지원센터' 조감도./ 서울시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에 강소기업을 통합 지원·관리하는 R&D 육성허브 '공공지원센터' 건물의 공사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공공지원센터는 2021년 5월 개관을 목표로 한다.

공공지원센터는 마곡산업단지 내에 지하 4층~지상 8층, 연면적 2만1425㎡ 규모로 조성된다. 센터에는 ▲R&D 중심 강소기업 입주공간 ▲스타트업 발굴·육성 공간 ▲비즈니스 지원공간(사업·투자·컨설팅) ▲국제회의실 ▲산업단지 관리기관 ▲홍보전시관 등이 들어선다.

센터는 강소기업 입주공간(40개)과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할 연구 공간(30개)을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한다. 재정적 한계로 토지 매입, 건축이 어려운 강소기업·스타트업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서다.

센터에서는 강소기업·스타트업을 위한 경영컨설팅, 기술 사업화, 투자지원, 인재양성 교육 등이 운영된다. 글로벌 진출 지원 프로그램, 대학·공공연구기관 유치, 기술교류, M-밸리 포럼, 강소기업 지원을 위한 발전기금 조성도 함께 진행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0일 오전 10시 착공식과 간담회를 가졌다. 행사에는 박원순 시장, 입주기업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간담회에서 나온 R&D 융복합 연구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미래 혁신성장을 위한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시민공모를 통해 공공지원센터 명칭을 선정한다. 접수기간은 30일까지이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일정, 신청 방법, 시상 내역 등은 '내 손안의 서울'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정수용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마곡산업단지 공공지원센터 착공으로 입주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더불어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고 산업 간 융합할 수 있는 R&D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