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홋카이도 강진, 최소 39명 사망...하루 수십회 여진 불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일본 홋카이도 강진, 최소 39명 사망...하루 수십회 여진 불안

최종수정 : 2018-09-10 03:32:37
 사진 연합뉴스TV 보도화면
▲ (사진=연합뉴스TV 보도화면)

일본 홋카이도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사망자가 39명으로 늘어나는 등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다. 강진 당시 발생한 산사태로 마을 전체가 매몰된 아쓰마초에서는 9일 실종자들에 대한 수색작업이 진행됐다.

이날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대원, 자위대원, 해상보안청 요원 4천100여명은 중장비와 삽 등을 이용해 흙더미와 부서진 나무 잔해물을 치워나갔다.

재해 현장에서 생존율이 떨어지는 기준 시간인 '사고 후 72시간'(9일 새벽 3시 8분)이 지났지만, 구조대원들은 마지막 희망을 포기하지 않은 채 수색·구조 작업에 힘을 쏟았다.

실종자 가족과 주민들은 현장 주변에 모여서 실종자들의 생환을 기원했지만, 실종자 중 2명이 이날 사망자로 발견됐다. 이날 오후 기준으로 이번 강진으로 인한 피해는 사망 39명(심폐정지 포함), 실종 1명, 부상자도 650명으로 집계됐다.

강진 후에도 홋카이도에서는 하루 수십회의 여진이 이어지며 수색작업 중인 대원들과 일상에 복귀하려는 주민들을 불안케 하고 있다.

한편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6일 새벽 규모 6.7의 강진(최고 진동 진도7)이 강타한 이후 9일 0시까지 발생한 여진은 139회나 된다. 이 중에서는 진도1 지진이 74회로 가장 많았고 진도2 지진은 43회였다. 진도3 지진이 18회 발생했고 진도4 지진도 4회나 일어났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