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메르스 비상방역대책본부 가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광주광역시, 메르스 비상방역대책본부 가동

최종수정 : 2018-09-10 14:07:52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관련 홍보자료. 사진 질병관리본부
▲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관련 홍보자료. 사진=질병관리본부

광주광역시는 8일 국내 메르스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5개반 30명으로 구성된 비상방역대책본부(본부장 복지건강국장)를 9일 가동하고 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서울 메르스 환자와 같은 항공기를 탑승한 1명이 밀접접촉자로 확인돼 자택격리 중에 있으며 매일 오전과 오후 2회 능동감시를 통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자택 격리 중인 밀접접촉자는 현재 증상은 없으나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바로 가동될 수 있도록 점검을 마친 상태다.

아울러, 서울 메르스 환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던 광주에 주소를 두고 있는 '일상접촉자' 11명에 대해서도 증상 발현 유무를 관찰 중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기 바란다"며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이나 기침, 호흡기 증상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가지말고 1339 또는 보건소에 신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