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정상회담 준비·북미 대화 재개 움직임 '착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평양 정상회담 준비·북미 대화 재개 움직임 '착착'

최종수정 : 2018-09-09 15:10:25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11일 국회로, 서훈 국정원장 일본行, 김 위원장 친서 美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자격으로 지난 8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면담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자격으로 지난 8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면담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이달 18일부터 20일사이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잠시 교착상태에 들어간 북미간 대화 재개를 위한 움직임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정부는 평양 정상회담 이전까지 '판문점선언'에 대한 국회의 비준동의를 받기 위해 오는 11일 국회에 관련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 대표로 지난 5일 평양을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8일 중국을 방문,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면담한 가운데 서훈 국정원장은 아베 총리를 예방하기 위해 9일 일본으로 떠났다.

한반도와 주변국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갖고 귀국, 조만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정부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11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뒤 국회에 제출한다. 아울러 판문점선언 이행에 필요한 비용추세서도 함께 제출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이전에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여당인 민주당은 평양에서의 3차 남북정상회담을 뒷받침하기 위해선 비준동의가 절실하다고 보고 '정상회담 전 비준동의안 처리'를 목표로 삼고 있지만 야당들의 반응이 호락호락하지 않다.

당장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완강한 반대 입장을 한층 분명히 하고 나섰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당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행도 없이 국민에게 엄청난 재정 부담만 지우는 정부의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밀어붙이기를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바른미래당은 판문점선언 지지 결의안을 먼저 통과시킨 뒤 비준동의 문제를 논의하자는 유보적 입장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국회는 결의안 채택 이후에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거듭 제안했다.

반면 민주평화당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더 나아가 그동안 남북이 체결한 공동선언을 포괄적으로 비준동의 하자고 제안한다.

정치권의 줄다리기속에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오전 10시10분께 특사 자격으로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서 원장은 10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해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전달하고 이를 토대로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일본 측도 협조해달라는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지난 8일 중국을 하루 일정으로 다녀왔다. 이날 베이징에서 양제츠 정치국원을 면담하고 온 정 실장은 귀국 직후 기자들을 만나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하며 "중국 측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미 언론들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소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이 백악관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친서가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평양 정상회담'이 열흘안으로 바짝 다가오면서 준비위원회(위원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취재지원을 위한 메인프레스센터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조성키로 했다. 이번 메인프레스센터는 총 1000석으로 지난 4월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경기 일산 킨텍스에 꾸렸던 규모와 같은 수준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