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흥 스마트시티 실증도시에 정부·지자체 '맞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구·시흥 스마트시티 실증도시에 정부·지자체 '맞손'

최종수정 : 2018-09-09 14:22:45

정부가 대구·경기도 시흥의 스마트시티 실증도시 연구를 위해 지자체, 공공기관 등과 손을 잡았다. 대구·시흥은 지난 7월 스마트시티 혁신성장 동력 연구개발 실증도시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기획재정부, 대구·시흥시, 공공기관 등 7개 기관은 '스마트시티 혁신성장 동력 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혁신성장 동력 연구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159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세계선도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개발하고 실제 도시에 적용하는 연구 사업이다.

새롭게 개발될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구현된다.

대구시와 시흥시는 지역 거점 데이터센터를 구축해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을 구현한다. 아울러 도시에 적합한 각종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시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고 기술생태계를 만들기로 했다.

대구시는 교통·안전·도시행정 분야의 연구 수행을 통해 대중교통수단 분담률을 현재 21.9%에서 32.4%로 높일 방침이다. 또 5분 이내의 사고현장 평균 도착률을 현재 29.3%에서 90%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시흥시는 시민 참여 기반 환경·에너지·생활복지 분야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저감 ▲가구 전기요금 20%·시설물 전기요금 10% 이상 절감 ▲독거노인 및 치매노인 토탈 케어 등을 제시했다.

국토부와 과기부는 연구개발의 주무기관으로 추진계획 수립과 사업의 관리를 위한 행정지원을 담당한다.

기재부는 스마트시티 활성화를 위한 주요 정책의 협의·조정, 규제 및 제도 개선 등 지원 방안을 검토한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연구개발 사업을 총괄하며 실증 연구를 관리 지원하게 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