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불안 여전… 8월 구직급여 지급액 6158억 '역대 최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용불안 여전… 8월 구직급여 지급액 6158억 '역대 최대'

최종수정 : 2018-09-09 13:11:36

실업자의 구직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급하는 구직급여 규모가 지난달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해 '고용불안'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8년 8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6158억원으로 작년 8월의 4708억원 보다 30.8%나 증가했다. 올 7월의 구직급여 지급액인 5820억원 보다도 약 300억원 많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은 올해 5월 6083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지만 지난 달 3개월 만에 기록을 깬 것이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 3월 이후 6개월 연속 5000억원을 웃돌고 있다.

구직급여는 고용보험에 가입한 노동자가 실직할 경우 재취업 지원을 위해 지급하는 것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구직급여 지급액이 많은 것은 그만큼 고용 사정이 나쁘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으로, 올해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구직급여 하한이 높아진 것도 지급액이 늘어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올해 1∼8월 지급한 구직급여를 모두 합하면 4조3411억원에 달한다. 이 추세를 이어간다면 올해 구직급여 총액은 6조원을 훌쩍 넘길 전망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7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8.1% 늘었다. 일용직의 구직급여 신청이 많은 건설업에서만 신규 신청자가 3만3000명 증가했다.

지난달 전체 구직급여 수급자는 43만6000명으로, 작년 8월 대비 13.4% 늘었다.

노동부의 구직급여 통계는 일용직 노동자를 포함한 임금 노동자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자영업자는 제외한다.

고용정보 웹사이트 '워크넷'에서 지난달 신규 구인 인원은 20만7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6.0% 줄었다. 신규 구직 건수도 31만3000건으로 21.6% 감소했다.

고용보험에 가입한 전체 피보험자는 지난달 1321만2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6만1000명(2.8%) 증가했다. 월별 증가 폭으로는 2016년 6월의 36만3000명 이후 가장 컸다.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로 일용직과 자영업자는 빠진다. 고용보험 피보험자의 증가는 그만큼 고용의 질이 개선된 것으로 해석된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세는 서비스업이 주도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피보험자는 작년 8월보다 33만9000명 늘었다.

반면, 지난달 제조업의 피보험자는 작년 같은 달보다 1만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식료품, 기계장비, 전기장비 등 업종은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구조조정 중인 조선업을 포함하는 '기타 운송장비' 업종은 1만7000명 감소했다. 부진이 계속되는 자동차 업종에서도 9000명 줄었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피보험자는 작년 같은 달보다 4.3% 늘었고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2.2% 증가했다.

지난달 20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찾은 구직자들이 실업급여 신청 상담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지난달 20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찾은 구직자들이 실업급여 신청 상담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