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비상 방역대책반 가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천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비상 방역대책반 가동

최종수정 : 2018-09-09 14:41:53

-중동지역 다녀온 후 호흡기증상 발생시 즉시 신고 당부

인천시청
▲ 인천시청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서울에 거주하는 61세 남성이 메르스로 확진됨에 따라 이에 즉시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쿠웨이트 출장 후 7일 입국했다.

이에 시는 메르스 환자 발생에 대비해 시 및 군구에 24시간 비상 방역대책반을 설치·가동(시 7명, 군·구 7~8명)하는 한편 각 의료 기관에 선별진료소 및 국가 지정입원 치료병상 가동을 요청한 상태이며, 위기경보 상황에 따라 방역대책반을 대책본부로 격상해 대응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는 인천시 밀접접촉자는 1명으로 해당 보건소에서 자택격리조치 중이며 증상은 없는 상황이나, 증상이 있을 시 즉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 감염되지 않도록 사람이 붐비는 장소 방문 자제 및 마스크 착용, 손으로 눈코입 접촉 삼가는 등 개인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 바란다"며 "중동지역을 다녀온 후 발열,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보건소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