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붕괴사고 전날 상도유치원 기울어짐 알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동작구, 붕괴사고 전날 상도유치원 기울어짐 알아"

최종수정 : 2018-09-08 10:44:02
지난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근처에 있는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져 위태롭게 서 있다. 연합뉴스
▲ 지난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근처에 있는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져 위태롭게 서 있다./연합뉴스

동작구가 상도동 유치원 건물 기울어짐 현상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자유한국당) 의원이 입수한 동작구와 유치원 간 수발신 공문에 따르면 유치원은 사고 발생 전날인 5일 건물 이상 현상을 건축과에 알렸다.

유치원은 문서를 통해 ▲교실 아래 필로티 기둥 균열 및 기울기 발생 ▲옹벽 기둥 끝부분 기울기 발생 ▲구조물 실내외 다수의 균열 발생 ▲옹벽 쪽 외부건물 하부 구멍 발생 ▲펜스 기둥 및 배수로 쪽 이격 등 현상 발생을 구에 전달했다.

그러나 동작구는 유치원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전달받은 뒤 사고 발생 당일인 6일 시공사 등 건축 관계자에게 "현장을 확인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어 6일 오후 11시 22분경 인근 다세대주택 공사장 흙막이가 무너져 상도유치원이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심야 시간이라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주민 5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홍철호 의원은 "현행 건축법상 각종 법률 위반사항이 있다고 판단될 때 구청 등 허가권자가 공사중지 등을 명할 수 있으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감리 부실이 추정되는 상황에서 인접 지역의 중대한 건축 민원이 제기되면 구청 등 허가권자가 감리사와 함께 현장을 의무적으로 확인하고 필요하면 공사중지 또는 허가 취소할 수 있도록 건축법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