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10명 중 7명이 '생활비 스스로' 마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령자 10명 중 7명이 '생활비 스스로' 마련

최종수정 : 2018-09-08 10:27:24
60세 이상 고령자 생활비 마련 주체. 국민연금연구원 연금이슈 동향분석 제52호
▲ 60세 이상 고령자 생활비 마련 주체./국민연금연구원 '연금이슈&동향분석(제52호)

60세 이상 고령자 10명 중 7명이 스스로 생활비를 마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자 부모를 자녀가 책임져야 한다는 전통적 가치관이 축소된 영향이다. 그러나 최근 10년간 전체 연령대의 약 30%는 노후준비의 필요성을 인식하지 못했다.

8일 국민연금연구원의 월간 '연금이슈 & 동향분석(제52호)'에 실린 송현주 부연구위원의 '사회조사를 통해 살펴본 노후준비 경향' 보고서에 따르면 고령자 스스로 노후를 준비하는 비율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고령자 가운데 생활비를 마련하는 주체로 '본인과 배우자'를 꼽은 비율은 2011년 60.1%에서 2013년 63.6%, 2015년 66.6%, 2017년 69.9% 등으로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반면 '자녀 또는 친척'의 비율은 2011년 32%, 2013년 28.8%, 2015년 23%, 2017년 20.2%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정부 및 사회단체'라는 응답 비율은 2011년 7.7%, 2013년 7.6%, 2015년 10.4%, 2017년 9.9% 등으로 약간씩 오르내렸다.

노후를 위해 경제적 준비를 하는 비율은 2007년 72.7%, 2009년 75.3%, 2011년 75.8%, 2013년 72.9%, 2015년 72.6%, 2017년 73.2% 등으로 최근 10년간 70%대를 유지했다.

노후준비의 방법으로는 '국민연금'의 비율이 최근 10년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을 꼽은 응답 비율은 2007년 41.1%, 2009년 42.6%, 2011년 55.2%, 2013년 52.5%, 2015년 55.1%, 2017년 57% 등으로 증가추세를 나타냈다.

이는 국민 소득 상승, 제도 인식 제고, 여러 가지 제도적 보완 등으로 인해 국민연금 납부의 부담이 점차 낮아진 덕분이라고 송 부연구위원은 해석했다.

그러나 10명 중 3명은 노후 준비의 필요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돼, 이에 따른 맞춤형 접근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송 부연구위원은 "최근 10년간 전체 연령대의 약 30%는 노후준비의 필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거나, 노후준비를 유보하거나, 준비능력이 없는 이유로 어떠한 경제적 노후준비도 하지 않고 있다"며 "연령대별, 혼인상태별, 직종별로 맞춤형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