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살레스 감독대행 "남태희 개인 능력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qu..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곤살레스 감독대행 "남태희 개인 능력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최종수정 : 2018-09-07 22:58:35
남태희
 사진 대한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코스타리카 곤살레스 감독대행이 남태희를 칭찬했다.

남태희는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한국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면서 2-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코스타리카는 90분 내내 한국의 공세에 시달렸다. 전반 34분 이재성에게 선제골을 허용했고, 후반 32분에는 남태희가 상대 수비수를 완벽하게 제친 뒤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두 골 차 패배를 당했다.

경기 후 코스타리카 곤살레스 감독대행은 "우선 한국과 벤투 감독에 대해 축하 인사를 건네고 싶다. 최고의 경기를 펼친 한국이었다. 저희는 상당히 어려웠다. 템포나 강도를 쫓아가는 게 힘들었다. 그래도 한편으로는 3일밖에 손발을 맞출 시간이 없었다. 또 젊은 선수들에게도 많은 기회를 주면서 역량을 확인하는 차원도 있어 좋은 경기를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확고한 스타일이 있다. 스피드, 좋은 피지컬, 파워, 공격 쪽에 강점이 있다. 개별 선수들의 능력도 우수한 걸 확인했다. 러시아서도 봤지만 그때에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그런 모습들이 잘 나오고 있다. 오늘 보여준 한국의 경기력이 전혀 놀랍지 않을 정도다"라고 했다.

그는 "남태희의 개인 능력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며 남태희를 칭찬했다.

코스타리카 곤살레스 감독대행은 "손흥민은 의심할 여지 없이 가장 좋았다. 또 9번(지동원), 16번(기성용)도 기술적으로 좋고 인상적이었다. 저희 팀은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던 팀과는 또 다르다. 중요 핵심 선수들이 빠진 면도 있다. 리빌딩 과정에서 경험 있는 선수들과 오늘 뛴 새로운 선수들이 합치면 나은 경기력을 선보일 거라 본다"고 이야기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