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어린이 샌들에서 납 등 유해물질 검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소비자원 "어린이 샌들에서 납 등 유해물질 검출"

최종수정 : 2018-09-06 16:26:50
 힌국소비자원
▲ /힌국소비자원

소비자원 "어린이 샌들에서 납 등 유해물질 검출"

시판되는 어린이 샌들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 유통·판매 중인 어린이 샌들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유해물질 노출에 민감하고, 샌들은 장시간 피부에 직접 접촉하는 제품 특성이 있어 보다 철저한 유해물질 관리가 필요하다.

유해물질 시험 결과, 조사대상 20개 중 4개(20.0%) 제품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등이 나왔으며, 제이스맘, 태극아동화, 꽃신방, 엘유티 등 4개 제조·수입사 제품이다.

이 중 3개 제품에서는 피부와 직접 접촉하는 깔창과 발등 밴드에서 안전기준(0.1%이하)을 최대 342배(최소 0.2% ~ 최대34.2%)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1개 제품의 인조보석 장식품에서는 안전기준(300㎎/㎏이하)을 1.15배 초과(347㎎/㎏)하는 납이 검출됐다.

어린이 샌들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공급자적합성확인 대상 제품으로 최소단위 포장이나 꼬리표 등에 제조연월·제조자명·재료의 종류 등을 표시해야 하나 이를 준수한 제품은 20개 중 4개(20%)에 불과했다.

또한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임을 사업자 스스로 확인하고 공급자적합성확인 표시(KC도안)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조사대상 20개 중 6개(30%) 제품은 해당 표시를 누락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안전기준을 초과해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의 사업자에게 제품의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며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즉시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