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황민, 마땅한 처벌 받아야 한다" 단호한 입장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해미 "황민, 마땅한 처벌 받아야 한다" 단호한 입장

최종수정 : 2018-09-06 15:04:43
 사진 채널A
▲ (사진=채널A)

박해미가 남편 황민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변호사 선임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해미는 6일 보도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다 내려놓은 상태"라며 "변호사 선임은 하지 않을 거다. 지금 최악의 상황이라는 걸 알고 있다. 경찰에 모든 걸 맡기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 이후 박해미는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경기도 구리에 있는 본가가 아닌 다른 거처에 머물고 있다. 그는 위경련으로 식사도, 잠도 이루기 힘든 상황이라고. 사건 이후 박해미는 단 한 번도 남편을 보지 않았다고 한다.

앞서 황민은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황민의 차에 함께 타고 있던 해미뮤지컬컴퍼니 단원 2명이 숨지고, 황민 포함 3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다. 황민은 병원에서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2차 조사 후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한편 박해미는 사고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서 칼치기 하는 모습을 본 뒤 분노를 드러냈다. 그는 복수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이지만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