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2018 산단비엔날레 <소촌도큐멘타-안전진단> 개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광주 광산구, 2018 산단비엔날레 <소촌도큐멘타-안전진단> 개막

최종수정 : 2018-09-06 17:40:52

광주 광산구, 2018 산단비엔날레 소촌도큐멘타 안전진단 개막

광산구(구청장 김삼호) 소촌아트팩토리에서는 광주비엔날레와 발맞추어 '풀뿌리 문화자치' 실현을 위해 2018 산단비엔날레 을 개최한다.

행사는 크게 주제전시, 주제행사와 함께 소촌아트팩토리 레지던스 입주작가 연계프로그램인 포럼, 공공미술-산단벽화, 오픈스튜디오가 진행되며 부대행사로 아트마켓 및 체험부스가 열린다.

9월 1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되는 주제전시는 산업단지라는 공간 특성을 반영한 '안전진단'을 주제로 삼았다. 참여작가는 김재성, 문재선, 박용화, 신도원, 정문성, 천재용, 최요안, 홍원석 8명의 작가로 국내·외에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으며 회화, 설치, 미디어아트 작품 약 3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8일(토) 오후 6시부터는 주제행사 '드로잉파티'가 열린다. 드로잉이란 창작을 위한 기본계획으로서 자유로운 생각과 사고 체계, 개념, 이슈 등을 전달하기 위한 모든 문화예술 창작행위이다. 이번 '드로잉파티'에서는 100여명의 예술인들과 시민들이 어우러져 '안전진단'이라는 주제를 각자의 창작방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드로잉파티가 진행되는 동안 문DJ의 DJ테크노, 펑크팝 듀오 윈디캣, 일렉트로닉 팝듀오 로썸, 전통무용가 이반야, 민속악회 여음의 진도 씻김굿 등의 공연행사가 열린다. 미디어아티스트 정문성과 펑크파마의 미디어아트 퍼포먼스도 참여자들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또한 오후 8시부터는 '예술가의 안전한 밥상을 위한 변'을 주제로 음식문화 디자이너 박지현의 을 진행한다. 음식을 선보이고 직접 음식을 맛보며 음식으로 그리는 드로잉을 선보인다.

부대행사인 아트마켓에는 그런마인드 박나희, 노닐다 김지영, 박희연, 박형금, 조혜영, 지음책방등 8개팀이 참가하여 주방소품, 아시아 소수민족 의류와 가방소품 및 카페트, 소장 만화책, 자수용품 등을 판매한다. 체험 행사로 '건강한 음식만들기'도 준비되어 있다.

2018 산단비엔날레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광산구 홈페이지 새소식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광산구 문화예술과(062-960-3685)로 하면 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