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간부 사망, 보직대기 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 이송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무사 간부 사망, 보직대기 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 이송

최종수정 : 2018-09-06 14:48:29
 사진 KBS
▲ (사진=KBS)

육군으로 원대복귀 조치된 옛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소속 전직 간부가 돌연 사망했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 불법행위 관련자로 최근 육군으로 원대복귀한 뒤 보직대기 중이던 김모(45) 상사는 5일 오전 자신이 입원한 병원에서 숨졌다.

김 상사는 지난 3일 숙소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응급 후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건강이 좋지 않았던 김 상사는 원대복귀를 앞두고 살이 10kg 정도 빠지는 등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사는 발견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나빠져 심정지가 온 것으로 전해진다. 국방부는 김 상사가 교육 중 숨졌기 때문에 공무 중 사망에 따른 순직 처리가 가능한지 검토 중이다.

2014년 4월 김 상사는 세월호 참사 직후 진도 팽목항 등에서 현장 지원요원으로 활동했으나 국방부 특별수사단(특수단)에서 별도로 관련 조사를 받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 관계자는 "김 상사가 세월호 사찰과 관련한 활동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참고인이나 피의자 신분으로 서면·대면 조사 등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