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496가구 들어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496가구 들어선다"

최종수정 : 2018-09-06 15:16:19

영등포구 당산동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서울시
▲ 영등포구 당산동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서울시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496가구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영등포구 당산동 2가 영등포구청역 인근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의 사업 계획을 지정·승인했다고 6일 밝혔다.

당산동에는 6316.4㎡ 부지에 지하 6층~지상 19층 규모의 청년주택이 세워진다. 내년 3월 중 착공해 2021년 하반기에 입주할 예정이다.

청년주택 496가구 중 공공임대주택은 87가구, 민간임대주택은 409가구다. 전용면적별로 17㎡형 238세대, 26㎡형 32세대, 33㎡형 96세대, 37㎡형 66세대, 41㎡형 64세대가 건립된다. 세대 중 40%가 신혼부부용 주택으로 구성됐다.

시는 해당 지역에 주거뿐만 아니라 무중력지대, 도서관 등 커뮤니티시설을 제공해 지역사회와 연계된 다양한 청년 활동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대규모 국공립 어린이집, 커뮤니티시설, 영등포유통상가 통행 편의를 지원하는 등 지역주민과의 상생 방안도 모색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높은 주거비와 육아 부담으로 결혼과 출산을 미루는 청년세대에게 역세권 청년주택이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 정부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서울 청년의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