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무 두리랜드, 실내 놀이공원으로 조성 중...위치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임채무 두리랜드, 실내 놀이공원으로 조성 중...위치는?

최종수정 : 2018-09-06 13:06:10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임채무가 자신이 운영하는 놀이공원 '두리랜드'를 언급해 관심이 뜨겁다.

임채무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30여년 간 운영해 온 놀이공원 '두리랜드'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임채무는 "아이들과 놀고 싶어서 두리랜드를 지었다"며 "두리랜드는 영원히 없애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채무는 지난 1989년 사비를 들여 경기 양주시에 두리랜드를 개장했다. 무료로 운영되던 두리랜드는 경영난으로 지난 2006년 휴업에 들어갔다가 3년 만인 2009년 재개장했다. 지난해 11월부터는 리모델링을 위해 휴업 중이다.

임채무는 "미세먼지, 황사 탓에 사람들이 야외 활동을 기피하는 상황에서 두리랜드를 실내로 만들려고 공사 중"이라며 이것도 채무다. 또 빚"이라고 했다.

이어 "두리랜드가 실내 놀이공원으로 조성되면 냉난방 장치로 인해 입장료를 받을 수밖에 없다"며 "다만 다른 놀이공원에 비해 많이 받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 양주시 장흥면에 위치한 두리랜드는 임채무가 설립한 약 3000평(1만㎡) 규모의 놀이동산이다. 바이킹, 범퍼카 등 10여 종의 놀이기구를 보유하고 무료 이용할 수 있어 서울 근교인 장흥 유원지의 대표적 명소로 꼽힌다. 임채무가 놀이동산을 설립하고 운영하는데 쓴 비용만 130억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