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중일 통신사업자가 참여하는 SCFA 5G 기술전략 회의 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 한중일 통신사업자가 참여하는 SCFA 5G 기술전략 회의 서울 개최

최종수정 : 2018-09-06 12:10:43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 앞줄 왼쪽에서 3번째 를 비롯한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참석자들이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KT
▲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앞줄 왼쪽에서 3번째)를 비롯한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참석자들이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KT

KT는 5일부터 양일간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한중일 통신사업자와 SCFA 5G 기술전략 회의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5G 기술 개발과 상용화 서비스 등에 대한 협력 강화가 논의된다.

SCFA는 2011년 설립된 아시아 최대 규모 통신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다. KT, 중국 차이나 모바일, 일본 NTT 도코모가 참여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서비스, 마케팅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진행한다. 2015년 이후 LTE 뿐만 아니라 5G 분야에서도 활발한 협력을 하고 있다.

이번에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서는 KT, 차이나 모바일, NTT 도코모 3사의 5G 기술 개발 분야 관계자가 참석하여 ▲5G 상용화 전략 ▲5G 특화 기술 ▲V2X와 IoT 활용 사례 발굴 및 공유 ▲5G 서비스 전략 등을 논의했다.

KT는 5G 기술 개발과 상용화 준비 현황을 발표하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KT는 한중일 대표 통신사업자간의 협력을 강화하여 5G 기술 표준화를 주도하고, 5G 기술 확산으로 글로벌 5G 시장 확대에 앞장 서자고 제안했다.

KT는 이번 기술전략 협의체에서 논의된 5G 기술 전략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5G 상용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3사 간 협력을 강화하여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하고 2019년 3월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는 "KT는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향후 국제 표준으로 지정된 5G 규격에 기반해 VR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