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설사 해외건설 수주 8000억 달러 돌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내 건설사 해외건설 수주 8000억 달러 돌파

최종수정 : 2018-09-06 11:35:48
국내 건설사의 해외수주 현황. 국토교통부
▲ 국내 건설사의 해외수주 현황./국토교통부

국내 건설사의 해외건설 수주액이 80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지난 2015년 6월 7000억 달러 달성이후 3년 만이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은 5일 기준 8002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동시장 수주가 53.8%(4303억 달러)로 비중이 가장 높고 아시아가 32%(2560억 달러)로 뒤를 이었다.

저유가 등으로 중동 수주가 줄어 2015년 6월 이후 아시아에서의 수주가 중동보다 많았다. 누적 기준으로도 중동의 수주 비중은 1.7%포인트 하락하고 아시아는 1.9%포인트 상승했다.

공종별로는 플랜트수주가 전체의 57.7%(4617억 달러)로 가장 많았다.

건축과 토목이 각각 19.3%(1546억 달러)와 18.5%(1474억 달러)를 차지해 공종별 비중은 지난 7000억 달러 수주 대비 큰 변동이 없었다.

최근 수주 동향을 살펴보면, 해외건설은 2014년 이후 수주가 급감해 2016년 최저점을 기록한 뒤 지난해부터 소폭 상승하고 있다.

그러나 시장 상황은 여전히 어렵다.

주력시장인 중동·플랜트의 발주량이 감소함에 따라 국가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 세계적으로는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PPP) 발주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등 시장이 변화중이다. 이에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 경험이 부족한 우리 기업은 참여에 신중한 모습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 수주를 위해 지난 6월 출범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민간·공공·정부가 협력하는 동반진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인력, 정보, 연구개발, 금융 등 기업 자체적으로 경쟁력 확보가 힘든 부분을 지원해 장기적으로 해외진출 역량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