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 지난달 판매량 반토막…"일부 브랜드 물량 부족&quo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벤츠·BMW 지난달 판매량 반토막…"일부 브랜드 물량 부족"

최종수정 : 2018-09-06 14:37:04
아우디 A6 35 TDI.
▲ 아우디 A6 35 TDI.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판매량 1∼2위를 다투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지난달 판매량 감소를 막지 못했다. 양사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8년 8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1만9206대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9.5%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1~8월 누적대수는 17만983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5만3327대)보다 17.3% 증가했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3019대로 가장 많이 팔렸지만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은 42.7% 감소했다. 이어 BMW 2383대, 아우디 2098대, 폭스바겐 1820대, 토요타 1326대, 랜드로버 1311대, 포드 1049대, 볼보 906대 등으로 나타났다.

8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A6 35 TDI 1014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937대, 아우디 A3 40 TFSI 701대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차량이 1만3966대, 일본 3247대, 미국 1993대 순으로 집계됐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9425대(49.1%), 디젤 7984대(41.6%), 하이브리드 1780대(9.3%), 전기 17대(0.1%)였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8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 부족이 지속됨에 따라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