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한-인도 무역구제 협력회의… 수입규제 애로사항 논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제1차 한-인도 무역구제 협력회의… 수입규제 애로사항 논의

최종수정 : 2018-09-06 13:59:43

산업통상자원부는 권오정 무역위원회 무역조사실장이 6일(현지 시간) 인도 뉴델리를 방문, 인도 상공부 무역구제총국 수닐 쿠마르(Sunil Kumar) 총국장과 함께 '제1차 한-인도 무역구제 협력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권 실장은 인도측 수입규제와 관련된 우리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양국간 무역구제 분야 협력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7월초 인도 뉴델리에서 한-인도 정상회담을 계기로 산업부와 인도 상공부간 체결된 '한-인도 무역구제 협력 양해각서(MOU)'의 이행을 위해 열렸다.

인도는 현재 미국에 이어 대 한국 수입규제 2위 국가로 총 29건의 한국산 제품에 대해 수입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조사중인 품목은 총 3건이다.

이와 관련, 한국 대표단은 인도측에 관련 업계의 우려 사항을 전달하고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규 조사의 자제와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우리측은 먼저 한국산 제품에 대해 최고 20년 이상 장기 부과중인 반덤핑 조치의 조속한 철회와 함께 현재 진행중인 조사의 경우, 관련 조사 절차를 WTO 협정 등 국제 규범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권 실장은 "전세계적인 보호무역 확대 추세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국의 무역구제기관간 협력 강화는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협력회의가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양국 무역구제 기관간 대화와 협력 확대를 통해 교역확대에 기여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도측은 각국의 과도한 자국산업 보호와 보호무역주의가 세계 교역증진과 경제발전에 장애가 되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지난 7월 양국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합의한 '2030년-교역 5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무역구제제도를 더욱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운영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