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노후주거지 재생 '자율주택정비사업' 제1호 착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감정원, 노후주거지 재생 '자율주택정비사업' 제1호 착공

최종수정 : 2018-09-06 08:32:41
한국감정원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 개소 18.4.10 이후 최초 착공된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사업지 전경. 한국감정원
▲ 한국감정원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 개소('18.4.10) 이후 최초 착공된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사업지 전경./한국감정원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에서 제1호 '자율주택정비사업'이 착공됐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사업비 융자(최대 70%, 연 1.5%) 및 일반분양분 매입지원 등 국토부의 공공지원을 받는 노후주거지 도시재생의 핵심수단이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4월 10일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를 개소하고 사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노후주택 집주인 3명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하고 자기토지에 자율적으로 주택을 신축하는 방식인 자율형 사업방식으로 이뤄졌다.

터파기 공사를 시작으로 3개 동 5층 규모의 주택 18호와 근린생활시설 9호가 연내에 신축된다. 총사업비 55억 원의 50% 수준인 27억1000만원이 연 1.5%의 저리 기금으로 융자된다.

한국감정원은 이 사업을 위해 주민상담과 사업성 분석을 하고 주민합의체 구성, 사업시행인가, 사업비 융자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 3개월 만에 착공하게 됐다.

이로써 현재 추진 중인 약 40곳의 사업지가 탄력을 받고 신규 상담도 크게 늘어날 전망으로, 관련 사업 인원의 증원과 지원 강화를 계획하고 있다.

김학규 원장은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조기에 사업 활성화를 위한 좋은 모델이 나왔다"며 "자율주택정비사업이 노후주거지 재생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