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신한 품으로...신한생명과의 합병 '난항' 예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렌지라이프, 신한 품으로...신한생명과의 합병 '난항' 예상

최종수정 : 2018-09-05 15:12:50
ING생명 순화동 본사. ING생명
▲ ING생명 순화동 본사. /ING생명

신한금융지주가 5일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의 지분 인수를 확정 지은 가운데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합병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점 통폐합 등에 따른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데다 조직 문화가 전혀 달라 서로 융화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란 분석이다.

신한금융은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오렌지라이프의 지분 59.15%(4850만주)를 주당 4만7400원, 총 2조2989억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오렌지라이프 대주주인 MBK파트너스 측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신한금융은 매수사 실사와 추가 협상 등을 거쳐 연내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로 생보업계 자산규모 8위인 신한생명(29조7254억원)은 오렌지라이프(31조4554억원)와 합치면 총 자산규모는 62조3000억원으로 미래에셋생명을 제치고 단숨에 5위 자리에 등극하게 된다. 4위 NH농협생명(64조4000억원)을 위협할 수도 있는 위치다.

다만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와의 합병 작업은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인수합병(M&A)이 그렇듯 고용보장 이슈가 가장 크다. 오렌지라이프 노조는 신한금융에 7년 고용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기존 사례와 비교하면 2~4년 많은 수준이다.

MBK파트너스는 지난 2013년 오렌지라이프(당시 ING생명)를 인수하면서 노조와 3년 고용보장과 단체협상 내용 유지에 합의했다. 하지만 2013년 12월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이끄는 라이프투자유한회사에 매각된 지 7개월여 만에 전체 직원의 약 20%를 감원하는 구조조정이 이뤄졌다.

먼저 임원 18명을 포함한 부서장 이상 임직원 50여명이 퇴사했고, 이후 7월 입사 5년차 이상과 차장급 이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해 150여명 등 총 2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이 같은 선례가 있다 보니 오렌지라이프 내부에서는 고용보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오렌지라이프 노조는 최근 발표한 성명서에서 "고용안정 보장은 향후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단기간이 아닌 지속적인 고용안정 보장의 내용을 담을 수 있어야 한다"며 요구사항 첫 번째로 '고용안정 보장'을 꼽았다.

이밖에 노조는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독립경영 보장, 노동조합 보장, 경영비전 제시, 최고에 걸맞은 매각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지점 통폐합 등에 따른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방식은 4년 전과 마찬가지로 희망퇴직이 단행될 가능성이 크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별도 법인 체제의 허니문 기간을 거쳐 희망퇴직이 현실화될 경우 규모와 조건 등에 따라 노조와의 대립이 불가피하다.

상이한 조직문화 통합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외국계(ING)와 사모펀드(MBK파트너스)가 대주주였던 오렌지라이프와 금융지주사의 보험 계열사로 보수적인 분위기가 강한 신한생명의 조직문화는 상당히 다르다.

인력 구조도 차이를 보인다. 신한생명은 자사 직원이, 오렌지라이프는 보험설계사가 지점장을 맡는 구조다. 지점 통폐합때 신한금융이 어떤 방식을 추구하느냐에 따라 인력 손실도 예상된다. 올해 6월 말 기준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 수는 각각 1290명, 787명이다.

신한금융은 생명보험 계열사를 당분간 오렌지라이프와 신한생명 '투트랙'으로 운영하고 추후 합병한다는 방침이다. 과거 LG카드, 조흥은행 통합 사례 처럼 화학적인 결합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신한은행은 조흥은행을 인수한 뒤 3년간 2개 은행(듀얼 뱅크) 체제를 유지했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합병을 하기까지 구조조정 이슈 등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면서도 "금융지주사의 인수 작업보다 계열사 간 합병 문제가 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한생명은 보수적인 분위기에 공채 직원이 많은 반면 오렌지라이프는 남성 보험설계사 위주의 활동적인 분위기에 경력 직원이 대부분"이라며 "합병 후에도 다른 사내 분위기에 서로 융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