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가을철 발열성질환 쯔쯔가무시증 주의 당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천시, 가을철 발열성질환 쯔쯔가무시증 주의 당부

최종수정 : 2018-09-05 11:40:04
쯔쯔가무시증을 매개하는 털진드기 활순털진드기 좌 와 대잎털진드기 사진 인천시
▲ 쯔쯔가무시증을 매개하는 털진드기 : 활순털진드기(좌)와 대잎털진드기 (사진/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농작업, 성묘, 등산 등 야외활동이 잦아지는 가을이 다가옴에 따라 가을철 대표 발열성 질환인 쯔쯔가무시증에 걸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질환으로 고열, 오한, 근육통, 발진, 가피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특징적인 증상인 가피(검은 딱지)는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나타나며 피부가 겹치고 습한 부위인 가슴, 겨드랑이, 복부, 종아리 등에서 주로 발견된다.

쯔쯔가무시증은 우리나라 전역에서 발생하나, 특히 남서부지역 (경남, 전남, 전북, 충남)에 서식하는 활순털진드기 유충에 의해 주로 매개되며, 유충이 왕성히 활동하는 9월 말~11월 말에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발생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출 시 밝은 색 긴 옷을 착용하고 휴식 시에는 돗자리를 사용하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시 관계자는 "가을철 야외활동 후 고열,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거나 가피(검은 딱지)가 발견되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