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용 심판 '편파판정' 논란...청와대 국민청원 통해 비난 여론 확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대용 심판 '편파판정' 논란...청와대 국민청원 통해 비난 여론 확산

최종수정 : 2018-09-04 18:40:59
 사진 SBS 중계화면
▲ (사진=SBS 중계화면)

지난 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동메달 결정전의 판정을 두고 논란이 뜨겁다.

이날 맞대결을 벌인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에서 주심을 맡은 김대용 심판이 UAE에 편파적인 판정으로 일관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베트남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에서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UAE)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배했다.

1-1로 전후반 90분을 마무리한 두 팀은 연장전 없이 바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베트남 선축으로 시작한 승부차기에서 베트남은 2번째 키커인 응구엔 쾅 하이, 4번째 키커인 쩐 민 부옹의 실축으로 사상 첫 아시안게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김대용 심판은 전후반 경기 중 UAE 선수의 핸들링 반칙, 옷을 잡아끄는 파울, PK 상황서 경기를 진행시키는 등의 판정을 내렸다. 이에 편파판정이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인 것.

이와 관련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대용 심판의 국제자격을 박탈하라는 국민청원도 게재됐다. 김 심판의 '편파판정'으로 박항서 호가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도전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는 취지에서다.

청원자는 "베트남-UAE 3·4위전에서 보인 김대용 심판의 오심은 국제망신감이다"는 내용의 글을 덧붙였다. 베트남 언론들도 이 같은 상황을 잇달아 보도했고, 현지 축구팬들도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4일 오후 6시 현재 '김대용 축구국제심판 박탈하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3만 4천여 명이 동의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