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전년比 65.7% 증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전년比 65.7% 증가"

최종수정 : 2018-09-04 15:24:44
 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전년比 65.7 증가

"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전년比 65.7% 증가"

온라인으로 해외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의 해외구매 피해도 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외직구 규모는 1494만건, 13억2000만달러로 작년 상반기 1096만건, 9억7000만달러보다 건수 기준 36%, 금액 기준 35% 늘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과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소비자불만 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5.7%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구매유형별로는 온라인 해외직구(직접구매)가 3981건으로 지난해(1389건)보다 186.6% 대폭 늘었다. 해외직구가 전체 온라인 해외구매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2.0%로 지난해(24.3%)보다 크게 올라갔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에 대한 불만이 가장 많이 접수됐다. 숙박·항공 관련 불만도 크게 늘었다.

의류·신발 불만이 26.5%(2431건)로 가장 많았고, 숙박(1898건, 20.7%), 항공권·항공서비스(1648건, 18.0%) 순이었다. 특히 숙박과 항공권·항공서비스 관련 불만은 지난해 대비 각각 238.9%, 150.8%나 급증했다. 이는 최근 국외 여행객이 늘면서 해외 숙박(항공)예약사이트 이용이 증가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불만 이유로는 취소·환불·교환 지연 및 거부가 37.8%로 가장 많았으며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 불만(15.1%), 미배송·배송지연·오배송·파손 등 배송 관련(12.3%)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구매를 하기 전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게시된 '해외직구 이용자 가이드라인'과 '해외직구 피해 예방 체크포인트' 등 다양한 해외구매 관련 정보를 참고하고, 취소·환불이 쉽지 않은 온라인 해외구매 시 사전에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해외구매 피해 발생 시 구매대행은 '1372 소비자상담센터', 직접구매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에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