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저장 기술 강화해 신선식품 물가 낮춘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마트, 저장 기술 강화해 신선식품 물가 낮춘다

최종수정 : 2018-09-04 15:32:05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 롯데쇼핑
▲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롯데쇼핑

롯데마트, 저장 기술 강화해 신선식품 물가 낮춘다

CA저장 통해 전점서 9월 6일부터 일주일간 거봉 시세 대비 저렴하게 판매

롯데마트가 충북 증평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 CA(Controlled Atmosphere) 저장 기술을 활용한 거봉을 선보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정보에 따르면 올해 포도는 지난 겨울철 동해로 인한 고사와 봄철 냉해에 따른 발아 부진으로 초기 생육이 좋지 못했으며, 6~7월 가뭄과 7월부터 지속된 폭염으로 인한 일소 피해로 전년 대비 생산량이 5%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봉은 3% 가량 감소ㄴ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최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거봉 평균 도매가격 현황을 살펴보면 8월 31일 1만4000원으로 일주일 전 대비 12.9% 오름세를 보였으며 전년 대비, 평년 대비 10~30% 가량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 등의 기상 악화로 포도 가격 상승을 예상한 롯데마트는 이미 지난 8월 10일부터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 고습용 CA저장고를 통해 거봉(2kg/박스) 2만 5000 박스, 50톤 가량의 물량을 저장했다.

거봉은 일반 포도(캠벨)에 비해 알이 크고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저장하는 데 더욱 힘든 품종으로 알려져 있지만, 롯데마트는 충북 증평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의 국내 유일 '테스트 챔버'를 통해 최대 1개월 이상 거봉 저장에 성공하면서 이 같은 저장이 가능했다.

거봉 롯데쇼핑
▲ 거봉/롯데쇼핑

CA저장은 큰 냉장고에 신선식품을 저장하는 방식으로 수확했을 때의 품질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태풍으로 비가 많이 오거나 기상 환경이 악화된다 하더라도 당도나 품질이 우수한 상품을 고객에게 선보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가격이 오르기 전 수확해 보관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보다 저렴한 수준에 상품을 제공할 수 있어 유통업체의 차세대 신선식품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오는 9월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전점에서 'CA저장 거봉(2kg/박스)'을 시세 대비 저렴한 1만4900원에 선보이며, 추석 전 가계 물가 안정을 위해 노력한다.

이윤재 롯데마트 과일팀 MD(상품기획자)는 "가격이 오르기 전 CA저장고에 저장해둔 거봉을 가격이 오른 현재 시세 대비 저렴하게 선보인다"라며, "앞선 CA저장 기술을 통해 기상 악화나 시세 상승에도 신선식품 물가를 낮추기 위한 노력을 지속 강구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해 말 충청북도 증평군에 연면적 1만7000평 규모, 지하 1층부터 4층까지 총 5개 층으로 이뤄진 롯데 신선품질혁신센터를 오픈 해 원물 입고부터 상품화, 출고까지 모든 과정을 책임지고 관리 중이다. 또한, 위해요소중점관리(HACCP) 인증과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등을 받아 상품의 안전성과 신뢰도도 높이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