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농산물 가격 천정부지로 치솟아…추석물가 '빨간 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폭염에 농산물 가격 천정부지로 치솟아…추석물가 '빨간 불'

최종수정 : 2018-09-04 15:32:14

폭염에 농산물 가격 천정부지로 치솟아…추석물가 '빨간 불'

폭염에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라 코앞으로 다가온 추석 밥상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8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8월과 비교해 1.4%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1%대다.

8월 소비자물가는 폭염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먼저 농산물 가격이 전월대비 14.4% 올랐다. 농산물 중에서도 채솟값이 30% 뛰었다. 채솟값 30% 상승은 2016년 9월(33.2%) 이후 1년 11개월 만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배추(71.0%)와 수박(63.2%), 시금치(128.0%), 무(57.1%), 파(47.1%), 상추(40.5%), 양배추(85.5%)가 전월대비 크게 올랐다.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수박(31.1%)과 복숭아(29.0%), 무(24.4%), 시금치(22.0%) 가격이 상승했다. 폭염은 과실(9.0%) 가격 상승으로도 이어졌다.

폭염과 폭우로 채소 가격이 오르면서 추석 물가도 불안한 모습이다. 정부는 오르는 채소값을 잡기 위해 배추·무를 사들여 방출하고 있지만 가격 상승을 막기엔 역부족한 상황이다.

4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사이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채소가격은 총 4.1% 상승했다. 단 일주일 사이에 조사대상 21품목 가운데 15개가 올랐고 6개만 가격이 내렸다.

가장 큰 폭 상승한 품목은 대파로 일주일새 가격이 23.7% 올랐다. 이어 호박(18.2%)과 무(14.4%), 생강(11.4%), 배추(9.9%), 상추(7.5%) 순으로 많이 올랐다.

특히 정부가 가격 상승을 막기 위해 시장에 풀었던 무와 배추도 오름세가 꺾이지 않았다. 줄기없는 무 1개가 3742원으로 1주일 전보다 14.4% 올랐고 한달 전보다는 42.3% 올랐다. 배추 1포기도 7717원으로 1주일 전보다 9.9%, 한달 전보다 54.4% 뛰었다.

배추와 무는 폭염·가뭄과 8월 고온·폭우 등 산지 기상여건이 좋지 않아 출하량이 줄어들어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배추 3000톤(t)과 무 1000톤을 긴급 수매해 도매시장에 방출하고 있다. 지난달 29일부터는 추석 전까지 매일 배추 100톤과 무 30톤을 전국 500여개 농협 매장에서 시중가보다 40~60% 낮은 가격에 판매한다.

생선류도 1주일새 가격이 0.6% 올랐다. 고등어가 18.4% 올랐고 오징어도 0.3% 올랐다. 반면 갈치(-4.6%), 참조기(-0.8%), 삼치(-0.6%)는 내렸다.

해양수산부도 수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오는 5일부터 23일까지 수산물 8439톤을 방출한다. 품목별로는 명태 6800톤, 원양오징어 1112톤, 갈치 482톤 등이다.

반면, 축산물 가격은 달걀, 돼지고기 등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전년 동월 대비 3.9% 하락했다.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지만 소비자물가가 1%대인 이유는 전기료가 인하됐기 때문이다. 연이은 불볕 더위로 전기료 급등이 예상되자 정부가 전기료 한시 인하 카드를 꺼내든 것. 이에 지난달 전기료는 전월대비 16.8% 떨어졌다.

통계청의 한 관계자는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이 올랐지만 전기료 인하 요인이 맞물리면서 8월 소비자물가는 7월(1.5%)보다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밖에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은 2.0% 상승했다. 공업제품에서 석유류만 떼어내서 보면 전년동월대비 12.0% 상승했다. 전기·수도·가스는 전년동월대비 8.9% 떨어졌다. 전기료 인하 영향 탓이다. 서비스는 전년동월대비 1.4% 올랐다.

'장바구니 물가'로 꼽히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3% 오르는데 그쳤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 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9% 오르는데 그쳤다. 2000년 2월 이후 18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